•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5.31 07:07

삼성서울병원, 독성표피괴사용해 발현 약물 이상반응사례 공유

급성 간질성 신염이 의심된 30대 환자가 스테로이드제제인 '데플라자코트'를 투여받은 후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삼성서울병원 지역의약품안전센터는 최근 이같은 약물을 투여받은후 나타난 이상반응 보고사례를 공유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지난 3월 진행성 신기능 감소와 경도의 호산구증 및 세뇨관성 단백뇨증이 발생해 병원에 내원한 31세 남자에 대해 급성 간질성 신염이 의심돼 고용량 스테로이드인 항염증치료제 '메틸프레드니솔론(methylprednisolone)'를 투여해 보존적 치료를 시행했다.

이후 스테로이드제제인 '데플라자코트(deflazacort)'를 처방, 일주일후 이를 감량하며 신장 기능의 호전 양성을 나타냈다. 

그러나 4월 목 뒤에 모낭염 형태로 반점이 발생, 점차 얼굴, 상체로 발진이 악화되고 손바닥 침범 및 결막염, 구강 병변이 동반해 본원에 다시 내원, 데플라자코트 중단한 후 항히스민제인 '클로르페니라민(chlorpheniramine)'과 스테로이드 외용제를 처방, 익일 해당 증상이 하지, 발바닥으로 퍼지고 화상을 입은 것처럼 따끔거림이 발생해 알레르기 내과에 입원했다. 

체표면적의 55%까지 대형 수포가 동반된 표피 탈락이 관찰돼 독성표피괴사용해로 진단, 화상에 준한 드레싱 및 클로르페니라민, 항염증제 '프레드니솔론'을 지속 투여하며 치료를 진행, 호전돼 퇴원한 사례다. 

지역센터는 이와 관련 "데프라자코르트는 허가사항에 시판 후 사용 중 독성표피괴사용해가 보고됐으며 문헌 마이크로메딕스에도 관련한 독성표피괴사용해(toxic epidermal necrolysis)의 발생가능성이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에 "이같은 이상반응은 의심약물 복용 후 발생한 것으로 시간적 선후관계가 합당하며 약물정보상 발생가능성이 확인된다"며 "의심약물 단독 복용 후 발생한 증상으로 다른 약에 의한 것으로 보이지 않아 인과성은 '상당히 관련 있음'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례는 매우 드문 일이며 장기간 스테로이드 요법 시행 중 발생한 중증 피부과민반응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급성 간질성 신염환자, 데프라자코르트 투여후 무슨 일?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newsthevoice.com)

  •  엄태선 기자/  승인 2022.05.31 07:08

[제약살이=이 회사가 살아가는 법]

 ◆대웅제약---⑩배당금

주당액면가 2500원...현재 70배이상 가치 인정

배당금총액 2013년 83억원서 2021년 66원으로

2018년 당기순이익 적자 속에서도 600원 배당

 

기업에 투자한 후 그 수익금을 얻는, 배당금은 국내제약사들의 경우 그리 높은 편은 아니다. 주당 적게는 몇 백원에서 많게는 몇 천원까지 배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배당은 순이익에서 주주에게 나눠지는 것이라는 점에서 순이익이 상대적으로 좋으면 배당도 올라가는 법이다.

하지만 순이익이 크게 줄었거나 없어도 지속가능한 기업이라면 주주들에 대한 배당은 빠짐없이 챙겨주는 게 기본적인 성향이다.

이번 시간은 대웅제약이 주주들에게 제공한 현금 배당 현황을 잠시 살펴보고자 한다.

대웅제약의 주당액면가액은 2500원이다. 지난 30일 기준 주가가 17만6500원에서 오르내림을 하고 있어 약 70배 이상의 가치를 나타내고 있다.

연도별 주요배당지표를 보면 먼저 배당에 영향을 미치는 당기순이익은 2010년 176억원에서 2014년 584억원까지 크게 늘었다. 이후 2014년 308억원, 2015년 357억원, 2017년 316억원이었다가 이듬해 -152억원까지 주저앉으면서 어려움에 봉착했었다.

이후 2019년 다시 220억원, 2020년 128억원, 2021년 247억원까지 회복하면서 순이익을 챙겼다.

그럼 주당 순이익은 어떻게 될까. 2010년 1780원에었던 수치는 2013년 5658원까지 올랐다가 이듬해 3056원까지 내려가면서 주춤했다. 2016년 2613원으로 하향곡선을 그린 후 순이익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던 2018년은 -1468원으로 역시 빨간불이었다. 2019년 2132원, 2020년 1196원, 2021년 2241원으로 다시금 상향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실제 주주들에게 배당하는 금액은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2010년 57억원 규모에서 2013년 83억원까지 크게 증가한 후 2014년과 2015년 72억원,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동안 62억원으로 동일한 금액을 배당으로 제공했다. 이후 2020년 65억원, 2021년 66억원으로 부피를 키웠다.

당기순이익 중 현금 배당금 비율을 나타내는 현금배당성향의 경우 2010년 32.5%에서 2013년 14.1%로 감소한 후 2014년부터 2017년까지 20%안팎을 달렸으며 2018년 순이익 적자에 따른 성향을 살필 수 없었다. 2019년 28.1%, 2020년 50.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1년 26.9%였다.

최근 1년간 배당금 합계를 전일 보통주 주가로 나눈 값을 나타내는 현금배당수익률은 점점 낮아지는 추세였다. 2010년 1.3%에서 2011년 2.8%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2012년 1.7%, 2013년과 2014년, 2015년은 모두 1.0%, 2016년 0.9%, 2017년 0.4%, 2018년 0.3%까지 내려앉았다. 2019년 0.5%로 회복되는듯 했으나 다시 2020년 0.3%, 2021년 0.4%로 0.5% 이하를 이어갔다.

실제 주주들에게 제공된 주당 현금배당금은 2010년 600원에서 2011년부터 2013년 800원으로 상승한 후 2014년과 2015년 700원,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동안 600원을 유지했다.

<제약살이> '이 회사가 살아가는 법'의 다섯번째 손님 대웅제약에 대해 지난 2월14일부터 10회에 걸쳐 살펴보았다. 대웅제약의 제품군 구성부터 매출을 이끄는 주요제품, 연구개발 현황, 사회적 기여활동, 비용사용, 관계사, 주사, 자산 등 기업활동의 전반을 두루 짚어봤지만 부족한 면이 많았다. 추후 새로운 기획을 통해 기업의 다양한 모습을 독자에게 전하고자 한다.  

적자에도 주주에 배당...대웅제약의 지난 12년은?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newsthevoice.com)

  •  엄태선 기자/  승인 2022.05.31 07:09

지난 1분기 기준 3만7370명으로 전년동기 5.72% 증가
삼성바이오로직스 826명, SK바이오사이언스 277명씩
경동제약 38명, 안국약품 37명 감소...전체흐름과 반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국내 제약사들이 일자리 창출에 톡톡한 기여를 담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제약 31곳이 금융감독원에 공개한 지난 1분기 기준 직원 현황에 따르면 이들 제약사가 고용한 직원수는 3만7370명으로 전년동기 3만5347명 대비 2023명이 증가했다. 이는 5.72%의 증감률을 기록했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260명으로 31개 제약사 중 가장 많은 직원이 근무하고 있었다. 전년동기 3434명 대비 826명이 늘어 1년새 24.05% 증가했다. 같은기간 증감률에서도 두번째로 높았다. 

이어 종근당이 2443명으로 전년동기 2290명 대비 153명이 증가했다. 이는 6.68%의 증가율을 보이면서 평균 증가율에 비해 높았다. 

한미약품은 2298명으로 전년동기 2317명 대비 19명이 감소해 비슷한 수준을 이어갔다. -0.82%였다. 녹십자는 2270명으로 전년동기 2249명 대비 21명이 늘어 0.93%의 증감률을 보였다. 
1000명대 제약사 12곳은 모두 증가했다.    

유한양행 25명, 동아에스티 29명, 에이치케이이노엔 75명, 대웅 86명, 보령 76명, 일동 48명, JW중외 54명, 광동 52명, 동국과 대원이 각 62명, 제일약품 44명이 늘었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는 1005명으로 전년동기 728명 대비 277명이 증가해 1년동안 직원이 가장 많이 늘어났다. 증감률도 38.05%에 달했다.  

직원 1000명 이하인 제약사들의 경우 상반된 모습이 나타냈다. 

휴온스는 94명이, 유나이티드제약 3명, 신풍 37명, 삼진 17명, 일양 5명, 하나 16명, 메디톡스 45명, 이연제약 7명, 휴젤 18명으로 순증했다. 

반면 한독은 2명, 동화 5명, 대한약품 4명, 삼천당제약은 4명이 줄어 전년동기와 비슷한 직원을 유지했다. 

다만 경동제약과 안국약품은 큰 폭의 직원 감소가 나타났다. 경동 38명, 안국은 37명의 직원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속 국내제약 31곳, 직원수 2023명 늘었다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newsthevoice.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