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태선 기자/  승인 2024.06.10 05:50

[제약살이=이 회사가 살아가는 법]

(13)JW중외제약---⑦주식시장과 주주

증권상장시 자본금 8억원...1분기 2753억원으로 팽창중

5일기준 시가총액 6893억원, 외국인보유주식 9.7%수준

2016년 8만원대까지 주가상승 후 최근 3원 안팎 조정돼

1945년 '조선중외제약소' 이름의 광복둥이로 태어난 JW중외제약은 국내 첫 수액제 개발에 뛰어들며 성장의 발판을 마련, 국내 굴지의 제약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태생 후 1974년,약 20여년만에 서울증권거래소를 통해 기업을 공개하고 상장을 하면서 한층 기업확장의 터전을 마련했다. 당시 자본금은 8억원이었다. 지난 1분기말 연결재무제표상 자본이 2753억원이었다는 점에서 50년만에 무려 344배 이상 규모를 키운 성과를 만들었다. 

지난해 경기 과천으로 사옥을 이전하며 기존 치료제 중심의 병원시장에 주력해온 JW중외제약이 국내시장을 벗어나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키워나가기 위한 연구개발 중심 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 글로벌 R&D 네트워크를 통한 혁신 신약 개발에 주목하고 있다. 

이런 변화에 주식시장에서도 지속적인 호응을 받으며 기업성장과 맥을 함께 하고 있다. 이번 시간은 JW중외제약의 주식시장과 주주에 대해 잠시 살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먼저 지난해말 기준 발행된 주식의 총수는 보통주 2783만7912주이며 우선주는 243만7882주로 총 3027만5794주이다. 주당 액면가는 2500원이다. 시가총액은 지난 6월5일 기준 6893억원이며 외국인보유주식수는 225만9471주로 9.7% 수준이었다. 

실제주가를 보면  2014년 11월7일 1주당 1만282원으로 최근 10년 중 가장 낮은 주가를 나타냈다. 이후 2016년 9월30일 8만3458원까지 치솟으며 가장 높은 주가를 기록했다. 해당 해는 Wnt표적항암제 'CWP291'의 급성골수성백혈병 임상 1상을 결과가 발표된 시점이었다.

최근 5년내에서는 코로나19가 한창이었던 2022년 10월14일 주당 1만5954원으로 최고점을 찍었던 2016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내려앉았다. 이후 다시 상승세를 타며 지난해 8월18일 주당 5만1492원을 기록하며 과거의 영광을 다시 찾았다. 대만 식약청(TFDA)으로부터 통풍치료제 '에파미뉴라드(코드명 URC102)'에 대한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은 소식이 전해진 때이다. 싱가포르와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후 조정기간을 거쳐 올해는 3만원 안팎을 달리고 있다. 지난 5일 기준 주당 2만9500원선의 주가를 그리고 있다. 액면가 대비 약 12배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JW중외는 지난 10년간 주가의 오르내림을 이어갔으며 최근 조정국면을 통해 주당 3만원 안팎의 주가를 기로하고 있다. (자료=네이버)

주가수익비율 17.68배, 주당순이익 1669원...지난해 392원 배당 

그럼 JW중외제약의 경영지표는 보면 주가수익비율(PER, Price Earning Ratio)은 17.68배이며 당기순이익을 주식수로 나눈 주당순이익(EPS)은 1분기말 기준 1669원이었다. 증권사가 추정하는 올해 추정 PER은 9.95배이며 EPS는 2995원이다. 

여기서 주가수익비율은 2021년말 -553.17배에서 2022년 13.94배, 지난해말 23.92배였다. 주당순이익은 2021년말 -39원서 2022년 1291원, 2023년 1486원이었다. 
주당순자산가치(BPS, bookvalue per share)는 2021년말 8251원이었으며 2022년 9764원, 2023년 1만789원으로 기업가치가 상승했다. 올해는 1만3116원까지 올라갈 것으로 증권사들은 예측됐다.

주당순자산비율을 나타내는 PBR(Price Book Vlaue Ratio)은 2021년말 2.63배에서 2022년 1.84배, 2023년 3.30배였으나 올해는 2.26배로 다소 내려갈 것으로 전망됐다. 

주당배당은 2021년 301원을 주주에게 배당했으며 2022년 357원, 지난해 392원까지 확대됐다. 올해도 390원 수준은 배당될 것으로 예상됐다. 시가배당률은 2021년 1.38%, 2022년 1.98%, 2023년 1.10%였다. 배당성향은 2021년 -759.62%서 2022년 27.64%, 2023년 26.12%였다. 

최대주주는 JW홀딩스로 40.25%...지주사 최대주주 이경하 회장

그럼 JW중외제약의 주요 주주는 누구일까.

보통주와 우선주 모두 지주회사인 JW홀딩스가 최대주주로 올랐다. 1분기 기준 보통주는 40.25%, 우선주는 4.36%의 지분을 차지했다. 

이어 이경하 회장이 0.58%, 한성권 부회장이 0.03%를, 이동하 0.06%, 이정하 0.06%, 이기환 0.04%, 이성은과 이민경이 각 0.01%의 지분을 지니고 있다.

실제로 경영권을 주관하는 JW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이경하 회장으로 28.4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그 뒤로 이기환 3.94%, 이진하와 이동하 각 2.96%, 이정하 2.95%, 홍임선 2.24% 순으로 지주사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다만 제이더블유이종호재단이 7.48%로 이 회장의 뒤를 따랐다. 

74년 기업공개 시작한 JW중외, 기업가치 지속 높인다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newsthevoice.com)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4.06.05 06:16

식약처, 비공개 '제조-품질관리 설명회'서 사전질의 답변
지난달 31일 식약처는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현장설명회를 비공개로 열고 제약업계 현장 관계자들의 궁금증을 설명했다.

식약처가 지난 31일 비공개로 진행한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현장설명회'에서 발표된 일선 제약사들이 사전에 질의한 내용이 공개됐다. 

일선 제약 현장 관리자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올해 GMP 제도개선의 경우 GMP 적합판정서 유효기간이 기존 유효기간 만료일 다음날부터 3년으로 변경된다면 기존 발급받은 적합판정서의 유효기간도 소급 적용되는지에 대해,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고 식약처는 답변했다.

또 의약품 제조업체의 원료약 공급자 평가 별도 기준에 대해, '원료약 공급자 평가 실태 점검지침'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며 점검기준은 제조업체의 기준서에 반영하도록 행정지시 후 기준서 반영 및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제조소 현지실사 대상 및 주기와 관련, 수입실적이나 실사이력 등 해외제조소 정보를 활용해 '위험도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실사 대상 및 주기를 결정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한국을 참조국가로 인정하는 해외 국가가 증가함에 따라 의약품 해외제조소 현지실사 결과에 대한 GMP 증명서 등의 발급이 가능한지에 대해, 해외제조소 현지실사 결과는 수입업체를 통해 해외제조소에 전달될 수 있도록 공문으로 통지하고 식약처 누리집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약품 안전관리의 경우 회수 공표시 제품 사용자가 취해야 하는 행동 안내-제품 취급시 주의사항 예시와 관련, 회수 대상 약의 특성, 회수 사유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의약품 안전성 서한 또는 속보에 포함된 의약전문가 및 환자를 위한 안내사항을 참고할 수 있다고 답했다. 

회수에 대한 평가사항에 대해,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서 회수 의무자 회수계획별로 의약품 취급자에게 적절히 통보했는지, 효과적인 회수 조치를 실시했는지, 미회수량에 대한 조치 계획, 재발방지 대책 등을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향후 제도 변경에 따라 회수 공표시 제공해야 하는 제품 사진에 관한 기준과 관련, 회수 대상 제품을 명확히 확인할 수 있는 사진으로 우선 공표하고 회수 사유 등을 고려해 변경 필요시 추후 회수의무자에게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통 바코드 외에 QR코드 등으로 음성-수어영상코드를 표시하는 것과 관련해 QR코드 사용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E-라벨의 경우 연결되는 페이지를 자사홈페이지나 식약처 홈페이지 중 어느 것으로 해야 하는지에 대해, 첨부문서의 제공 주체는 업체이므로 자사 홈페이지 등 업체가 운영하는 사이트로 연결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의약품 등의 안전성 정보 평가결과에 따른 허가사항 변경명령(통일조정)의 경우 표시자재 적용 시점에 대해, 변경일자 이후 출고되는 모든 제품은 변경된 내용을 첨부 또는 부착해 유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소량포장 예외적용 신청절차 및 자료요건과 관련, 업체는 안전성 문제나 제제학적 문제, 수급상 곤란한 문제 등 예외 사유에 해당한다는 사유서와 입증자료 등을 제출해 신청하면 되며 식약처는 필요시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타당성을 검토해 인정하게 된다고 안내했다.

최근 사례는 코로나19로 수급 불안정한 조제용 아세트아미노펜이나 용법-용량 등에 따라 소량포장 수요가 없는 항암제가 있다고 소개했다. 

의료기관에 들어간 임상의약품도 생산실적 보고 대상인지에 대해, 품목허가를 받은 경우 실적 보고대상에 해당하며 실적 보고시 용도 구분은 국내용, 비고란에 임상시험용이라 기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료약 생산실적 보고시 보고 내용 중 생산량을 포장단위를 기준으로 한 생산 수량이 아닌 월별 총 생산량(kg)으로 변경할 계획과 관련해 보고된 의약품 생산, 수입, 수출실적을 의약품 정책에 반영하고 통계적으로 보다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실적보고 개선 방향을 연구사업 진행중이며 그 결과에 따라 보고기준 등의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가를 받기전 생산된 시공품 등도 생산실적에 포함해 보고해야 하는가에 대해, 생산실적은 의약품 품목허가를 받은자에게 부과되므로 품목허가를 받은 이후에 생산한 제품을 보고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GMP제도 개선 등 '제약사 궁금증'...과연 어떤 내용?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newsthevoice.com)

  •  엄태선 기자/  승인 2024.06.05 06:15

삼성서울병원 관련 시스템 구축으로 약사활동 향상

"미국에서 진행된 요로감염 또는 피부연조직 감염이 있는 외래환자를 대상으로 약사가 ASP를 시행했을 때 항생제 사용의 적절성이 27.5%서 50%로 개선됐다."

삼성서울병원 약제부(연구자 송은교, 정선영, 박효정, 민명숙, 이재현)와 성균관대약대(박효정), 성균관대의대(허경민, 조선영)이 최근 병원약사회지에 발표한 '외래환자 항생제 사용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에 따르면 병원내 환자뿐만 아니라 외래환자에 대한 부적절한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한 ASP(항생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의 필요성이 다시금 확인됐다. 

연구자들은 "ASP를 성공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의사, 약사, 간호사, 감염관리 전문가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다학제팀을 구성해 협업해야 하며 특히 약사는 ASP 전담팀의 핵심 구성원으로 중재와 피그백을 통한 전향적 감시, 교육, 항생제 사용에 대한 업무 구조 개발, 추적, 항생제와 감염병 관련 정책과 지침 수립을 포함해 적절한 항생제 사용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전문 인력과 적절한 재정적 지원의 부재로 임상현장에서 약사가 적극적으로 ASP를 신천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하지만 약사가 전산프로그램을 활용해 ASP를 수행하는 등 자체적으로 ASP 도입하고 있는 기관이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대부분 ASP 업무는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정돼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 항생제 소비의 약 60%는 외래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외래에서 항생제 처방이 10% 감소했을 때 지역 획득성 C. difficile 감염이 17%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며 외래에서도 ASP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자들은 "삼성서울병원에서의 외래완자 대사 항생제 사용 모니터링 전산시스템 개발은 외래환자의 항생제 사용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설계된 국내의 첫 개발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과거 및 현재 외래에서 주로 처방되는 항생제의 사용 패턴을 파악하고 사용량에 변화가 발생한 경우 원인을 분석해 항생제 사용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항생제 사용의 전향적 감시와 피드백 활용의 수용정도, 항생제 제한과 승인정도, 기관내 항생제 치료 지침 순응도, 주사용 항생제에서 경구용 항생제로의 전환정도, 불필요한 항생제 병용투여여부, 항생제 투여기간 측정 등의 ASP에서 약사의 활동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색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고 부연하고 의료진과 소통을 통해 올바른 항생제 사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입원환자 위주 ASP활동, 외래환자에도 대상 확대했더니...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newsthevoice.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