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태선 기자
  • 승인 2021.01.22 06:08

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증가 여전...조금씩 둔화 조짐도
씨젠 52.6%로 증감률 최고치...SK바이오사이언스 10.7% 늘어

국내 바이오제약들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대형 바이오기업들의 폭증수준의 매출 성장도 직원 충원은 다소 둔화되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인력 충원은 지속되고 있다.

셀트리온 등 국내 바이오기업 4곳이 밝힌 직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전년동기 대비 최소 7.3%에서 최대 53.6% 증감률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곳은 '씨젠'. 씨젠은 지난해 3분기말 기준 476명으로 전년동기 312명 대비 무려 52.6% 증가한 164명 늘었다.

씨젠은 2018년 3분기 302명에서 1년 후까지는 불가 10명이 증가한 것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진 것이다. 3.3% 증가율을 보였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3분기 548명으로 전년동기 454명에 비해 10.7%인 94명이 늘어났다. 이 회사는 2018년 3분기 411명에서 이듬해 3분기까지 10.5%인 43명이 추가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내 전통기업의 한미약품이 지난해 3분기 2358여명이었던 것보다도 526명이 많은 수치다. 2884명으로 전년동기 2628명 대비 9.7%인 256명이 늘었다.

이는 2018년 3분기 2191명에서 1년뒤에는 19.9% 늘어난 것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3분기 2171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전년동기 2023명에서 148명이 늘어 7.3% 증가율을 보였다. 2018년 3분기 1611명에서 1년뒤까지 412명이 늘어 25.6% 증감률을 보였다. 직원 증가세는 점차 줄어든 상황이었다.

씨젠은 급증세인 만큼 셀트리온은 증가세를 완만해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최근 높은 매출성장과 달리 인력 창출은 다소 줄고 있는 분위기이다. 향후에도 높은 매출성장에 따른 인력창출도 비례하며 높은 증가율을 보일지 주목된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7436

 

 

바이오기업 '일자리창출' 주역...최근 매출성장과 '삐그덕'?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국내 바이오제약들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대형 바이오기업들의 폭증수준의 매출 성장도 직원 충원은 다소 둔화되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

www.newsthevoice.com

 

 

바이오기업 '일자리창출' 주역...최근 매출성장과 '삐그덕'? - 뉴스더보이스헬스케어

국내 바이오제약들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대형 바이오기업들의 폭증수준의 매출 성장도 직원 충원은 다소 둔화되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

www.newsthevoice.com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1.01.22 06:0

복지부, 약제목록 개정 추진...PVA '유형가' 적용

한국로슈의 유방암치료제 퍼제타주(퍼투주맙) 상한금액이 2월1일부터 3.8% 인하된다. 많이 팔려서 약가 조정을 받게 된 것이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퍼제타주는 사용량-약가 연동협상 대상이 됐고, 건보공단과 한국로슈는 최근 상한금액 조정에 합의했다.

동일제품군 청구액이 약가협상 예상청구액보다 30%이상 증가한 경우 적용되는 '유형가' 대상이었다. 합의결과는 상한금액 3.8% 인하. 이에 따라 퍼제타주는 2월1일부터 255만8000원에서 246만560원으로 상한금액이 조정된다.

한편 퍼제타주는 2019년 청구액이 540억원에 달하는 블록버스터 약제다. 지난해에는 상반기에만 361억원이 청구돼 연 기준 700억원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7439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1.01.22 08:22

지윤정·윤예술 연구원, 이용경험 설문조사 등 결과 발표
응답자 66% "사회 안전망 역할 수행 못해"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를 이용해 본 경험이 있는 국민 10명 중 7명은 제도 자체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또 10명 중 6명은 이 제도가 사회 안전망으로서 제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했다. 건보공단 상담에 대한 만족도도 낮았는데 1순위로 주먹구구식 가이드라인이 꼽혔다.

지윤정 연구원과 윤예술 연구원은 21일 열린 '제5회 환자권리포럼: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 이용경험 실태조사와 개선방안'에서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 이용경험 설문조사 결과'과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 이용경험 초점집단 면접조사 결과'를 각각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백혈병환우회가 수행한 서울시 환자권리옴부즈만이 의뢰한 것이다.

이번 설문 최종분석에는 총 320명이 활용됐다. 이중 290명은 재난적 의료비를 신청했는데 지원받지 못한 응답자였고, 30명은 지원을 받은 사람들이었다.

설문결과를 보면,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를 알게 된 경로는 인터넷 검색 및 SNS(36.3%)와 환자단체가 운영하는 온라인 카페 및 홈페이지·오프라인모임 등(32.8%)의 비중이 높았다.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매무 만족하지 않는다'(11.6%), '만족하지 않는다'(60%) 등으로 불만족이 71.6%에 달했다. 다만 수혜그룹(30명)과 비수혜그룹(290명)을 구분한 조사에서는 각각 2.83점, 2.13점으로 수혜군의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744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