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태선 기자
  • 승인 2021.01.25 06:14

1947년 창업으로 74년된 장수기업...효모제제 '에비오제' 국내 첫선
1966년 '햇불표' 상표확정...70년 안팎 간판 부루펜과 액티피드 도입
1987년 안과사업부 신설 후 아이케어, 삼일엘러간 설립 등 우여곡절
안-간 질환 연구개발 지속...베트남 법인-공장 설립 등 해외시장 발판

삼일제약 경기도 안산공장 모습.

 

'360도 휴먼케어'를 통한 예방과 치료, 재활에 이르는 토탈 케어와 일상, 일생을 아우르는 라이프 케어를 지향하는 기업이 있다. 횃불을 들고 있는 기업으로 알려진 '부루펜'의 국내 제약인 삼일제약이다.

삼일제약은 짧은 역사를 지닌 기업이 아니다. 많은 국내 제약기업처럼 무려 74년이라는 긴 세월을 이 땅에서 영위해왔다. 1947년 창업된 삼일제약은 그때의 상호 그대로 현재에 이르는 보기 드문 기업중 하나이다.

삼일제약은 1947년 국내 최초 효모제제인 '에비오제'를 공급하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업을 이어갔다. 약 10년 뒤인 1956년 서울 용산에 공장을 건립하고 다시 10년 뒤 '횃불표'를 상표로 확정해 내세우기 시작했다. '햇불'은 지난 2017년에 CI가 변경하기까지 50년을 사용하며 삼일제약의 상징이 됐다. 햇불은 건강을 지키는 인류를 밝히는 '생명의 햇불'을 의미했다.

CI변경처럼 최근 삼일제약은 변화를 꾀하고 있다. 하지만 강점이었던 안과사업이 변혁기에 큰 혼란(?)이 되기도 했다.

삼일제약은 2008년 자사 삼일아이케어를 설립한 후 1991년부터 인연이 있던 한국엘러간이 지분 50%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합작회사인 '삼일엘러간'을 2009년 설립해 안과전문회사로 키웠다. 하지만 2015년 지분을 모두 한국엘러간에 넘기면서 삼일은 다시 안과사업을 독자적으로 만들어야 하는 숙제가 남았다.

강점이었던 안과사업이 빠지면서 지금은 기존의 경험을 살려 안과 관련 신약개발에 도전하고 있으며 나아가 간질환 치료신약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7458

 

  • 주경준 기자
  • 승인 2021.01.22 06:06

유비케어, 유비스트 분석 결과...소청과 심각한 피해현상 확인

 

급여와 비급여를 불문하고 10세 미만 환자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50%이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비케어(대표 이상경)는 21일 원외처방 데이터 솔루션 유비스트를 통해 코로나 19로 영향을 받은 원외처방 시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원외처방 발행건수는 2019년도 대비 건강보험급여는 17%, 비급여 부문은 8% 감소, 의료기관과 약국이 침체를 겪은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유일하게 10세 이하 원외처방건수가 급여 51% 비급여 54% 등 모두 절반이상 감소, 건강보험 뿐만 아니라 정부통계에서 살필수 없는 비급여시장에서도 어린이 환자 중심의 소아청소년과에 피해가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으로 원외처방건수가 많이 감소한 연령대도 10~19세 구간으로 급여 41%, 비급여 12%가 줄었다.

어린이 환자의 비급여 부문은 원외처방건수가 감소가 두드러져 20세 이하까지만 두자리수를 기록했으며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감소폭이 미미했으며 고령대에서는 오히려 늘었다. 급여부분만이 아니라 비급여에서도 소청과의 극심한 피해가 큰 것으로 판단됐다.

만성질환자가 많은 60대 이상부터는 원외처방 감소폭이 한자리수로 줄었으며 80대 이상은 급여 비급여 공히 소폭 증가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7437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1.01.22 06:07

지난해 의약품 허가 135품목 중 24%인 32품목 채워져
중외, 전체 허가 12품목 중 8품목...광동 20품목 중 9품목
인사돌 제네릭 일동과 중외 1품목씩 허가...원료약 2품목

지난해 일선 제약사들이 허가를 낸 일반의약품의 비중이 전체의 26%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상위제약사들 역시 이같은 흐름을 좇고 있었다.

21일 뉴스더보이스가 식약처 허가 현황을 살펴본 결과, 최근 덩치를 키우고 있는 상위 제약사들도 일반약에 주목했다.

광동제약과 제일약품, 일동제약, 보령제약, JW중외제약, 동국제약, HK이노엔 등 제약사 7곳이 지난해 허가받은 전체 135품목 중 24%인 32품목이 일반약이었다. 나머지 131품목은 전문약, 2품목은 원료약이었다.

특히 JW중외제약을 비롯해 광동제약의 경우 허가를 낸 전체 품목 중 각각 67%, 45%를 일반약으로 채우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일동제약 37%, 동국제약은 22% 순이었다.

품목수로는 광동제약이 9품목, JW중외제약 8품목, 일동제약 7품목, 동국제약 7품목, 보령제약 1품목 순이었다. 제일약품과 HK이노엔은 모두 전문약이었다.

또 동국제약의 인사돌과 같은 성분의 잇몸약이 봇물을 보였다. 일동제약과 JW중외제약이 품목허가를 하나씩 내놓으면서 시장진출을 본격화했다. 이밖에 감기약이나 진통제, 유산균제 등이 주를 이뤘다.

업체별로 보면 JW중외제약은 감기약인 '화콜키즈콜드시럽'을 비롯해 '페인엔젤키즈시럽', 잇몸약 '덴탈규정', '베베클라잘스프레이', '페인엔젤레이디연질캡슐', '노펜펠비낙카타플라스마', '모엔덱스정', '마이드롭점안제'를 허가받아 일반약시장 확대에 뛰어들었다.

광동제약은 '솔표우황청심원액'과 '솔표원방우황청심원액', '장이락산'과 '장이락캡슐', '광동리버샷정' 등을 줄줄이 허가받았으며 일동제약도 '캐롤키즈콜드시럽'부터 '푸레파인마일드연고', '캐롤키즈노즈시럽', 잇몸약 '텐큐플러스정', '캐롤나이트정' 등을 허가목록에 올렸다.

동국제약은 '프리아이시럽'과 '프리에이시럽', '센스온액티브연질캡슐', '리케락', '콜브론에이시럽', '오라센스액'의 공급을 시동걸었다. 보령제약은 '보령펜시럽'를 허가받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7435

+ Recent posts